디지스트, 기존 전송 속도보다 100배 빠른 차량용 초고속 데이터 통신 기술 개발 기사의 사진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디지스트)은 기존 전송 속도보다 100배 빠른 차량용 초고속 데이터 통신 기술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디지스트에 따르면 정보통신융합공학전공 최지웅(사진) 교수 연구팀이 차량에 탑재돼 있는 기존 ‘CAN(Controller Area Network)’ 통신의 데이터 전송률을 100배 이상 향상시킬 수 있는 ‘Turbo-CAN’ 기술을 개발했다.

최지웅 교수 연구팀과 실리콘밸리 출신 강수원 박사가 함께 개발한 Turbo-CAN은 대부분의 차량에 탑재된 차량용 통신 네트워크인 CAN이 가진 낮은 데이터 전송율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기존에 사용하지 않던 주파수 대역에 신호를 전송, 초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기존 차량 내 장착된 CAN 통신은 브레이크, 엔진, 조향 제어 등 저속의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카메라 센서, 주변 정보의 고속 전달·제어, 인포테인먼트 등이 중요해진 스마트자동차, 자율주행자동차가 필요로 하는 대용량의 정보를 고속으로 원활하게 전달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Turbo-CAN 기술은 CAN 통신과도 호환이 가능해 차량에 설치돼 있는 기존 통신 네트워크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또 훨씬 넓은 영역의 주파수 대역의 활용이 가능하다.

Turbo-CAN 기술이 연간 생산되는 차량 7000만대 통신 네크워크의 70% 정도를 점유하고 있는 CAN 통신을 대체할 경우 시장규모가 4조원 정도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은 비용·차량 무게 증가 없이 초고속 통신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어 차량용 통신 네트워크 시장에 획기적인 변화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지웅 교수는 “Turbo-CAN 기술은 기존 차량 통신 네트워크를 활용해 통신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것이 핵심”이라며 “사업화를 위한 후속 개발과 표준화 활동에도 참여해 차량용 통신 네트워크 및 스마트자동차 시장에서 우리나라가 해당 기술 분야를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성과는 정보통신 및 네트워크 분야 세계적 권위 국제학술지 ‘IEEE Communications Magazine’ 6월호에 게재됐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