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제공

인기리에 막을 내리게 된 tvN ‘또 오해영’ 출연진이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오해영’ 배우들은 28일 오후 CGV청담 엠큐브홀에서 프리허그 이벤트를 열었다. 첫 방송 전 제작발표회 때 ‘시청률 5% 돌파’ 조건으로 내건 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자리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에릭(박도경 역), 서현진(오해영 역), 예지원(박수경 역), 김지석(이진상 역), 허영지(윤안나 역), 허정민(박훈 역)은 시청자 한 명 한 명과 따뜻한 포옹을 나눴다. 전혜빈(오해영 역)과 이재윤(한태진 역)은 스케줄 사정으로 아쉽게 불참했다.

에릭은 “종영이라니 정말 시원섭섭하다”며 “이렇게 직접 찾아와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서현진은 “아직 끝이라는 게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여러분들을 직접 만나 뵈니 정말 감동스럽다”고 전했다.


예지원은 “종영이 무척 아쉽다. 시청자분들을 만나니 밤샘 촬영을 하고 왔는데도 힘이 난다. 다시 처음부터 촬영해도 될 정도로 에너지를 받았다”고 기뻐했다. 김지석은 “더 일찍 공약을 지켰어야 했는데 오늘에서야 프리허그를 하게 됐다”면서 “기다려주셔서 감사하고 여러분들이 좋아하시는 모습을 보니 저도 기쁘다”고 했다.

허정민과 허영지도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하루하루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고 인사했다.


‘또 오해영’은 공감 가는 내용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을 받으며 역새 tvN 월화드라마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평균시청률 9.9%(12화·전국 유료플랫폼·닐슨코리아 기준), 최고시청률은 10.6%를 기록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관련기사 보기]
▶‘또 오해영’ 에릭-서현진 격렬 키스신… 난리난 영상
▶‘또 오해영’ 에릭-서현진, 키스만 하면… 시청률 폭발
▶‘케미 여신’ 서현진… ‘굿바이 싱글’ 마동석 아내로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