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옹호 조장 교과서의 폐해 현실화 됐다

동성애 옹호 조장 교과서의 폐해 현실화 됐다 기사의 사진
국민일보가 1일 입수한 경기도 용인 A고등학교 기말고사 ‘생활과 윤리’ 시험지. 20번 문제는 ‘성적 소수자의 성적 지향을 옹호하는 입장’을 고르라는 것으로 헌법에 보장된 동성애 비판을 ‘평등권 침해’로 보고, 동성애가 유전이라는 과학적 근거도 없는 잘못된 주장을 은연중에 학생들에게 주입시키고 있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동성애 옹호·조장 교과서의 폐해가 현실화되고 있다.

국민일보가 1일 단독 입수한 경기도 용인 A고등학교 기말고사 ‘생활과 윤리’ 시험지에 따르면 학교현장은 동성애 옹호·조장 논리를 우회적으로 주입시키고 있었다.

‘생활과 윤리’ 20번 문제는 ‘성적 소수자의 성적 지향을 옹호하는 입장’을 고르라는 것이다. 4가지 보기 중 정답은 ‘성적 지향이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받는 것은 평등권 침해’ ‘성 정체성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헌법에 보장된 동성애 비판을 ‘평등권 침해’로 보고, 동성애가 유전이라는 과학적 근거도 없는 잘못된 주장을 은연중에 학생들에게 주입시키고 있는 것이다.

이런 질문이 나올 수 있었던 것은 고등학교 ‘생활과 윤리’(교학사) 때문이다. 교과서는 2페이지 21줄에 걸쳐 동성애자를 성적 소수자로 옹호하고 그들의 인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남성 간 성접촉과 에이즈의 긴밀한 상관성과 부도덕한 성행위 때문에 발생하는 개인·사회적 폐해 등은 기술돼 있지 않다.

교과서 82쪽 ‘성적 소수자 문제’ 단원에는 “성적 소수자는 사회제도에 의해 차별을 받는다”면서 “우리는 성적 소수자의 성적 지향에 대해 논쟁할 때 관련된 사람들의 인권을 침해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기록돼 있다.

용인지역 이모 목사는 “부모가 모르는 사이 우리의 다음세대는 이미 동성애 옹호교육을 받고 있었다”면서 “동성애를 옹호 조장하는 교과서를 개정하기 위해 학부모들이 행동에 나설 때가 됐다”고 말했다. 글·사진=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