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군복입은 남성을 개처럼 묶어놓고 하는 짓은?

충격! 군복입은 남성을 개처럼 묶어놓고 하는 짓은? 기사의 사진
군복을 착용한 상태에서 끈에 묶인 한 남성이 다른 남성 앞에서 무릎을 꿇고 접촉을 하는 사진이 3일 게이전용 D앱에 게시됐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군인으로 보이는 동성애자를 개처럼 끈으로 묶고 성욕을 탐닉하는 사진이 남성동성애자 전용 애플리케이션인 D앱에 등장했다.

자신을 ‘23세, 176㎝, 60㎏, DOM’으로 소개한 아이디 ‘만O’은 군인으로 보이는 한 사람이 상대의 발가락을 빨고 있는 듯한 사진을 3일 D앱에 올려놨다. D앱은 남성 동성애자 간 즉흥적인 성관계를 주선하는 데이팅 앱이다. DOM은 동성 간 성행위 때 ‘지배(Domination)’하는 입장으로 흔히 남성 역할을 하는 게이, 즉 탑을 말한다.

아이디 ‘만O’은 사진 밑에 ‘군인(직업군인 혹은 병사, 의경)인 B SUB을 구해요’라고 써 놨다. B는 여자 역할을 하는 게이인 바텀을 뜻하며 SUB은 ‘복종(Submission)’의 약자로 남성 간 성행위 때 지배를 받는 쪽을 말한다.

‘만O'은 글과 함께 전신이 끈에 묶인 채 양손이 테이프로 묶인 나체사진도 추가로 올려놨다. 다른 사진에서도 ‘군인인 바텀섭을 구한다’고 기록해 놨다.

문제는 동성애자들이 이 같은 변태적 성행위까지 보호받아야하는 성적지향, 인권이라고 주장한다는 것이다. 국방부는 이들의 주장을 받아들여 ‘국방부 부대관리훈령’ 제260조에 ‘병영 내 동성애자 병사는 평등하게 취급되어야 하며 동성애 성향을 지녔다는 이유로 차별받지 아니한다’라고 해 놨다.

훈령에 따르면 동성애자 병사는 전역 시까지 대대장의 관심병사로 보호 및 지도를 받는다. 부대 지휘관은 동성애자 병사에 대해 성경험, 상대방 인적사항 등을 질문을 할 수 없으며 에이즈 검사를 강요할 수 없게 돼 있다.

또한 ‘지휘관 등은 장병 인권교육에 성적 소수자 인권보호에 대한 교육내용을 포함해야 한다’ ‘지휘관은 동성애자 병사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필요시 보직 및 근무지 조정, 침실 및 샤워장 사용여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돼 있다.

홍영태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 실행위원장은 “국방부 훈령에도 나와있듯 대한민국 국군이 변태적인 동성 간 성행위를 즐기는 게이를 마치 상전인양 떠받들고 있다”면서 “군대 내 동성애를 금지하는 군형법이 있는데도 이런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 만약 헌법재판소에서 군형법 위헌결정이 난다면 어떻게 되겠느냐”고 개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군인으로 보이는 동성애자들이 게이전용 앱에서 성적 파트너를 찾고 있는 지 개인 인권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확인하고 있다”이라면서 “확인은 해보겠지만 정황만 있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보기]

▶[단독]軍형법이 동성애 엄격하게 금지하는데도 신분 노출하며 동성파트너 찾는 군인들

▶동성애 옹호 조장 교과서의 폐해 현실화 됐다

글·사진=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