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새 국가브랜드로 지정된 ‘크리에이티브 코리아(CREATIVE KOREA)’가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6일 국회에서 '크리에이티브 코리아'가 프랑스의 창의성과 혁신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프랑스 무역투자진흥청 비즈니스 프랑스가 선정한 '크리에이티브 프랑스' 캠페인을 표절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4일 미래 지향적인 3대 핵심 가치인 창의, 열정, 화합을 집약한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를 공식 국가브랜드로 선정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