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배드림 캡처

찜통더위로 후끈 달아오른 주말, 온라인은 난데없는 젓가락질 논쟁으로 뜨거웠습니다. 한 네티즌이 올린 소개팅 사연 때문인데요. 삽시간에 4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습니다.
이 네티즌은 정말 마음에 드는 여성을 만났는데, 딱 한가지 그녀의 젓가락질이 눈에 거슬렸다면서 8일 밤 중고차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이날 소개팅에서 만난 여성에 대해 “얼굴도 몸매도 성격도 피부도 뭐 하나 빠지는 게 없었다”며 호감을 드러냈습니다. 그런데 이성적 끌림은 거기까지였나 봅니다. 여성과 커피를 마시고 식사를 했는데 젓가락질을 이렇게 한다면서 그 모습을 재연한 사진까지 찍어 올렸습니다.

재연해 올린 젓가락질 사진을 보면 주먹을 쥐고 손가락 사이에 젓가락을 끼워 가위질처럼 하는 서툰 모습입니다.

샘표는 올해 채용한 신입사원들을 대상으로 ‘젓가락 교육’이라는 독특한 교육을 진행했다.

그는 “스스로 꽉 막히고 고지식한 사람은 절대아니라고 평소에 생각하고 살았는데, 모든 부분에서 마음에 들었던 여자가 단지 저렇게 젓가락질을 한다는 그 이유 하나만으로 정이 떨어졌다”며 “가정 교육을 어떻게 받았길래 아직까지 저렇게 젓가락질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됐다”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고지식한 건가요? 다른 분들은 그냥 넘길 수 있을 만한 부분인가요”라고 조언을 구했습니다.

네티즌들은 다소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젓가락질 하나로 가정교육 운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댓글이 줄을 이었습니다. 일부는 “젓가락질 잘해야지 밥 잘먹나? 그냥 혼자 살아라”라고 힐난했습니다. 한 네티즌은 “뽀로로 젓가락 하나 사 주고 연습 시키세요”라는 진지한 답을 내놓아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많은 네티즌들의 지적대로 ‘젓가락질=가정교육’은 지나친 억측일 수 있습니다. 사실 한국인이 젓가락질을 오늘날처럼 한 것은 얼마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조상님들은 젓가락보다 숟가락을 더 중시했다고 하는데요. 당시 식단이 밥과 국 위주였기 때문입니다(관련기사: 젓가락질 예절은 日 영향 타박 마세요).

음식인류학자인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영하 교수는 ‘올바른 젓가락질=올바른 식사예절’ 인식은 일제 강점기 이후 형성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학계에선 1960∼70년대 일본에서 유행한 ‘젓가락 담론’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쳐 ‘올바른 젓가락질’ 인식이 굳어졌다고 봅니다.

사연을 올린 네티즌이 젓가락질 때문에 마음에 쏙 드는 여성을 만나지 않겠다는 건 자유입니다. 그런데 꼭 젓가락질 잘해야지 밥 잘먹고, 가정교육 잘 받은 사람일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떤가요?

“당신의 사연이 뉴스다” ▶ 더 많은 사연뉴스 보러가기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