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앞에서 '아빠, 나도 벗길거야?' 넥슨 시위 논란


게임회사 넥슨의 여성혐오를 비판한다며 넥슨 본사 앞에서 시위를 한 여성 무리가 들고 나온 문구 하나가 인터넷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넥슨의 사내 유치원을 언급하며 어린 자녀가 아빠에게 '게임 속 캐릭터처럼 나도 벗길거냐'고 묻는 내용인데, 도가 지나쳤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다음은 SNS와 각종 커뮤니티에 퍼지고 있는 넥슨 시위 문구이다.

하얀 시위판에는 까만 글씨로 '도토리 유치원: 아빠 나도 13살 되면 벗길거야?'라고 적혀있다. 도토리 유치원은 넥슨 분당 사옥 1층에 있는 사내 유치원으로 알려졌다.

25일 넥슨 분당 사옥 앞에서 시위를 벌인 여성들은 넥슨의 한 게임 속 캐릭터의 나이 설정이 13살이고, 그 캐릭터가 야한 의상을 입었다는 걸 비판하기 위해 이 같은 문구를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또 성우 김자연씨가 남혐주의를 표방해온 여성사이트 '메갈리아(메갈)'를 후원하는 티셔츠를 구매해 입은 사진을 올린 뒤 넥슨이 성우였던 김자연씨를 교체했다며 이를 비판하는 현수막도 들고 나왔다. 

그러나 인터넷에는 어린 자녀를 언급한 시위 문구를 문제 삼은 네티즌들이 많았다.

이들은 "자신들의 주장을 정당화하기 위해 유치원 다니는 자녀까지 끌어올 필요까지 있느냐" "자녀가 있는 직원들이 저 문구를 보면 얼마나 화가 날까" 며 분노했다. 

반대로 넥슨 일부 직원이 여성 시위자를 비하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다음은 한 넥슨 직원이 SNS에 올렸다는 시위 관련 게시물.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