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즘인가 증오인가, 충격적인 워마드 가입 절차… 페북지기 초이스

‘메갈 티셔츠’ 사태로 불거진 이성혐오 논란으로 인터넷이 쑥대밭이 됐습니다. 그동안 메갈리아(메갈)를 남혐 사이트라고 지적하던 네티즌들은 JTBC 보도로 엉뚱하게 여혐주의자로 몰렸다며 격렬히 반발하고 있는데요.

노골적으로 남혐을 드러내는 워마드 가입절차. 인터넷 캡처

이 와중에 메갈에서 파생된 인터넷 카페 ‘워마드’가 회원가입 과정에서 극단적인 남혐을 부추긴다는 비판도 쏟아졌습니다. 28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전날 인터넷 커뮤니티와 JTBC 자유게시판 등에서 워마드의 회원가입 절차가 남혐을 퍼뜨린다고 비판했습니다.

한 네티즌은 “JTBC 뉴스를 보도 저도 여혐이라는 걸 깨닫고 티셔츠라도 후원해서 여성인권 신장에 보탬이 되고자 하는데, 해당 사이트 가입절차가 너무 어렵네요”라며 워마드 회원가입 절차를 거론했습니다.

워마드 설명. 나무위키 캡처.

워마드는 포털사이트 다음에 임시로 카페를 개설해 운영되고 있습니다.

첫 번째 절차에선 ‘한국남자는 범죄자다’라는 문구를 똑같이 쳐야 합니다. 두 번째 절차에서는 한국남자의 성기 길이를 묻거나 ‘강남역 살인남 사건을 여성혐오범죄다’는 질문에 대한 대답을 써야 하는 것으로 돼있습니다.

정말 그런지 확인해 봤습니다. 여성 네티즌만 가입절차를 밟을 수 있습니다.

워마드는 실제 가입절차에서 노골적인 남혐을 드러내고 있다. 인터넷 캡처. 일부 모자이크

첫 번째 절차의 문구가 ‘한국남자는 육XX다’로 조금 바뀌었습니다. 이성을 성적인 대상으로 표현하고 이를 따라 써야만 가입절차가 시작되는 것입니다.

 두 번째 절차도 황당합니다. 주관식이었던 문항들이 객관식으로 바뀌었는데요. 역시 한국남성의 성기 길이를 묻거나 ‘강남역 살인남 사건은 여성혐오범죄다’에 대한 대답을 해야 합니다.

워마드 카페 곳곳에는 여성 성기나 성관계를 연상시키는 단어 등이 눈에 띕니다. 워마드는 지난 26일 남성인권주의자였던 고(故) 성재기씨의 사망 3주기를 맞아 ‘워마드 최대 명절 SAINT JAGGY DAY 7.26~7.29'라고 적힌 이미지를 카페 첫 화면에 공개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습니다. 또 넥슨 시위에 참여하면서 넥슨 직원들의 사진을 찍어 올려 물의를 빚기도 했습니다.

워마드가 카페 대문에 내걸었던 이미지. 고 성재기씨를 조롱하고 있다. 인터넷 캡처

네티즌들은 “이게 과연 페미니즘인가”라며 “페미니즘을 하려면 공감을 얻어야 할텐데 왜 이렇게 증오를 일삼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이런 워마드를 페미니즘 운동의 일환으로 받아들인 JTBC 보도에 대해서도 “저런 곳을 옹호하다니, 크게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나는 일베가 아니다” JTBC 메갈 보도 네티즌 분노
▶“메갈4 품듯 일베4도 품으라” 정의당 클럽 패러디
▶“메갈 웹툰 걸러드려요” 신박한 인터넷 프로그램
▶“야이~ ㅎㅎㅎ 그래서 안 볼거야?” 웹툰작가 휴재
▶“메갈·워마드 용납 못합니다” 여성들 선언 잇따라
▶워마드 최대명절 재기절? 남혐사이트 막가는 조롱
▶“하나같이 읍읍들” 넥슨시위 워마드 몰카촬영 물의
▶‘독자인 게 벼슬인가요?’ 웹툰 작가 독자모독 사건
▶유치원 앞서 '아빠, 나도 벗길거야?' 넥슨시위 논란
▶“메갈 작가들과 함께할수 없다” 웹툰산업회장 일갈
▶“지금 메갈 옹호해요?” 심상찮은 메갈 티셔츠 사태
▶“메갈이 그린 만화 안 볼테야” 레진 회원탈퇴 러시
▶메갈 티셔츠 때문? 온라인게임 여성 성우 하차 파문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