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회찬 “김영란법,익숙한 것과의 이별...금연 만큼 고통”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영란법은 익숙한 것과의 이별이다"이라고 정의했다.

노 원내대표는 "익숙했던만큼 불편할 것이다"라며 "담배를 끊을 때처럼 고통스럽기까지 할 것이다"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이 고통은 진작에 맛보았어야 할 고통이었다"라고 했다.

그는 "만연한 부정청탁과 몸에 밴 접대관행과의 결별이 주는 불편함만큼 우리 사회가 맑아지리라는 것은 확실하다"라고 했다.

노 원내대표는 "그런 점에서 김영란법은 현 세대가 미래 세대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이다"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김영란법 합헌… ‘3·5·10 사회’ 실험 시작됐다
“금품·향응 제한이 언론·사학 권리 침해는 아니다”
시작 2분 만에 “기각”… “민주주의 후퇴”vs“부패척결 초석”
與野 일제히 환영·존중… 보완 작업엔 온도차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