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누나 146] 펠프스 "극단적인 생각했을 때 워렌 목사의 ‘목적이 이끄는 삶’이 나를 잡아줬다”

AP뉴시스

교회누나의 천국 이야기 백 마흔 여섯 번째 이야기

개인통산 20번째 금메달을 딴 미국 수영선수 마이클 펠프스(31)가 2년전 슬럼프로 극단적인 생각을 했을 당시 새들백교회 릭 워렌 목사의 저서 '목적이 이끄는 삶'이 그를 잡아줬다고 고백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채널 ESPN은 5일(현지시간) 펠프스는 2014년 수영장 밖의 자신에 대한 정체성의 혼란으로 폭음을 하게 됐고 인생을 살 가치가 있는지 고민했다고 보도했다.

 펠프스는 NBC방송국의 '투데이' 프로그램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내가 없어도 세상은 잘 돌아가는 것 같았다. 그래서 나의 최선의 선택은 여기서 삶을 끝내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그는 2014년 음주운전으로 체포된 뒤 슬럼프에 빠지며 자존감이 극도로 낮아졌다. 10년 동안 두 번이나 음주운전으로 체포되고 난 뒤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도 파탄에 이르자 외부에 도움을 구할 수밖에 없었다.

 2015년 10월 애리조나주에 위치한 심리치유 및 중독 치료 센터인 '메도우즈'에 다니면서 자존감을 회복하기 시작했다. 센터에서 펠프스는 릭 워렌 목사의 베스트셀러인 '목적이 이끄는 삶'을 읽었다. 이후 회복된 펠프스는 동료환자들에게 이 책을 읽어주며 '설교자 마이크'라는 별명을 얻었다.

AP뉴시스

 펠프스는 "리우올림픽에서 100%의 기량을 발휘할 준비가 됐다"며 "내 인생의 다음 장으로 넘어와 행복하다. 수영 경력을 이어갈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펠프스의 인터뷰 방영 후 워렌 목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짧은 메시지를 올렸다. "펠프스가 올림픽이 시작도 하기 전에 영적인 깨달음을 얻어 기쁘고 반갑다. 그가 올림픽 대표 선수라는 것이 자랑스럽다."

 2002년 발매된 '목적이 이끄는 삶'은 전 세계에서 3000만부 이상 판매됐으며 성경 이후 가장 많이 번역된 책 중 하나다.

더 많은 교회누나의 천국이야기 보러가기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