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태극기 위에 방송사 로고…탁구 대표팀 인터뷰 논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가생이닷컴 게시물 캡처

리우 올림픽 탁구 국가대표 선수들이 방송사 인터뷰에서 태극기를 가리고 방송사 로고를 부착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방송사는 기술적인 문제로 파란색을 없애야 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사진=KBS 홈페이지 캡처

KBS는 지난 18일 오전 올림픽 탁구 대표팀 정영식(24. 미래에셋대우)과 서효원(29, 렛츠런) 선수를 리우 올림픽 현지 스튜디오에 초대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선수들의 왼쪽 가슴에 태극기 마크를 KBS와 올림픽 오륜기가 그려진 마크로 가려 논란이 일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가생이닷컴 게시물 캡처

해당 장면은 캡처된 사진으로 인터넷과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네티즌들 사이에선 KBS 방송사 마크를 붙이기 위해 태극기를 가렸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심지어 우측에 표시된 스포츠 브랜드를 두고 굳이 태극기를 가리면서 KBS 마크를 표시해야 했느냐는 지적도 이어졌다.

사진=KBS 홈페이지 캡처

이에 대해 KBS 측은 크로마백을 사용하면서 파란색 부분을 없애야 하기에 부득이하게 가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만약 태극기를 그대로 방송할 경우 태극문양 하단부의 파란색이 합성시킨 리우 해변 색깔로 왜곡된다. 때문에 제작진은 태극기 왜곡을 막기 위한 수단으로 오렌지색의 KBS 로고를 덧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온라인 곳곳에서 논란이 여전하다. 아무리 기술적인 문제가 발생한다고 하더라도 국가대표 가슴에 새겨진 태극기를 가리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의견이 많았다. 차라리 흰색 의상에 맞추든지 태극기 컬러가 왜곡되지 않도록 조치했어야 했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리우올림픽 모두 보기 클릭]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