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사자의 유족을 찾습니다” 10년 전 해양대 맨홀 사건 재수사 ‘들썩’

사진=부산경찰 페이스북 캡처

부산경찰이 10년 전 미제사건을 공개수배 해 네티즌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사건 당시 극심한 부패로 형체를 알아보지 못했던 변사자의 얼굴을 복원하면서 신원수배를 시작했기 때문. 네티즌들은 게시물을 공유하며 수사에 힘을 보태고 있다.

부산경찰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변사체의 신원수배 게시물을 올렸다. 게시물에 따르면 지난 2006년 8월 22일 오전 11시10분 주차장 맨홀을 청소하던 중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부패된 변사체가 발견됐다.


당시 변사자는 팬티를 입고 있었고 얼굴에는 마트 이름이 적힌 비닐봉지가 씌어져 있었다. 정황상 살인사건의 피해자임이 분명하지만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졌다.


7년이 지난 후. 2013년 기술의 발달로 변사자의 앞니에서 DNA를 확보하면서 수사는 새로운 국면을 맞는 듯 한 희망이 생겼다. 그러나 대조할 수 있는 유족이 없어 무용지물이었다. 

10년이 지난 뒤, 지난 7월 미제사건전담수사팀이 수사를 재개하면서 변사자의 얼굴을 복원하는데 성공했다. 얼굴 복원은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인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의 협조로 이뤄졌다. 관련 내용은 오는 9월3일 방송될 예정이다.

경찰은 “유족만 찾으면 변사자의 신원을 확보해 살인사건에 대한 수사를 이어갈 수 있다”며 “변사자를 아는 누군가에게 이 글이 전달돼야 한다”며 게시물 공유를 당부했다. 이 게시물은 현재까지 560건이 넘는 공유와 800건이 넘는 댓글이 달리며 화제를 모았다. 댓글에는 이번엔 꼭 사건이 해결되길 바란다는 기대와 방송이 기대된다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이는 실제 제보로도 이어졌다. 부산경찰은 국민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지인들의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제보자 중에는 유족이나 친인척은 없어 결정적인 단서는 아직 확보하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