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공부안하면 저 사람처럼 배달이나 할 걸"
어린 학생과 학부모에게 막말과 함께 갑질을 당했다는 배달원의 슬픈 사연이 온라인에서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배달원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일을 그만둘 처지에 몰렸다면서 네티즌들에게 도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배달원의 사연은 지난 21일 밤 자동차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배달원인데 너무 억울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왔습니다. 서울 강남의 유명학원에 2주전쯤 치킨 배달을 갔다 봉변을 당했다고 합니다. 한 학생이 다른 학생한테 "너 공부안하면 저 사람처럼 배달이나 할 걸" 이러면서 큰소리로 웃더라는 겁니다. 기분이 몹시 나빴지만 어쩔수 없었다네요. ‘죄송하다’는 강사의 사과를 듣고 돌아왔다고 합니다.

그런데 며칠 뒤 사건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아이와 아이 엄마가 함께 가게로 찾아왔다는데요. 흥분한 엄마는 “당신 때문에 딸이 학원에서 퇴실 당했다. 배달이나 하는 주제에 그런 말 들으면 가만히 있지 왜 학원에 일러바쳤냐”라며 막말을 쏟아냈다고 합니다. 배달원은 어떤 말도 한적 없다고 했지만 막무가내였다네요.

보배드림 캡처

하지만 항의와 막말이 다가 아니였다고 합니다. 배달원은 이들이 배달앱 소비자 평가에 악플을 지속해서 달아 매출까지 줄어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배달원은 현재 일을 잠시 쉬고 있다고 합니다.

이 글은 삽시간에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흥분한 네티즌들은 갑질 당사자들을 찾는다며 수사에 나서기도 했는데요. 치킨집 위치와 해당 학원을 찾아내기도 했습니다.

네티즌들은 “경쟁교육에 치우쳐 인성교육을 등한시한 결과”라며 씁쓸해했습니다.

“당신의 사연이 뉴스다” ▶ 더 많은 사연뉴스 보러가기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