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오피스텔 문 앞에 여자친구인 자신을 겨냥한 '막말 쪽지'를 받았다는 사연이 인터넷에 공개됐다. 이 쪽지에는 여자친구를 '업소녀'로 단정 짓고 '조용히 해달라'고 요청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음식물 쓰레기를 잘 버리라'는 당부도 있었다.

그러나 이 사연을 공개한 이는 억울함을 호소했다. 일단 '업소(유행주점 등을 지칭)'에서 일하는 것도 아닌 자신을 '업소녀'로 부른 것도 문제가 많고, 이 쪽지를 문밖에 붙여서 다른 이웃들에게 망신을 줬다고 주장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은 경비실에 요청해 이 쪽지를 붙인 이를 찾았다며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부분의 네티즌은 '어처구니 없는 쪽지'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일부는 '얼마나 시끄러웠으면 이런 쪽지를 남겼겠느냐'며 쪽지를 붙인 이를 두둔하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웃간 소음의 자화상이라며 씁쓸하다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

다음은 이 사연 전문이다.

“당신의 사연이 뉴스다” ▶ 더 많은 사연뉴스 보러가기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