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원시가 지난 31일 정조대왕 능행차의 역사적 의미를 돌아보는 학술대회를 개최해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의 준비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수원시는 이날 라마다 프라자 수원호텔 대연회장에서 역사, 문화, 관광 등 분야 전문가와 관련 학회 회원, 지역 역사에 관심 있는 시민, 내빈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이 갖는 역사적 의미’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학술대회에서는‘내가 만난 정조와 다산, 18년’이란 주제로 박석무 다산연구소 이사장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김문식 단국대학교 사학과 교수의 ‘정조대왕 능행차의 의의’, 최성환 수원시정연구원 수원학연구센터장의 ‘수원화성 행차 시 정조의 활동과 의미’, 유재빈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박사의 ‘화성원행도의 미술사적 의의’, 최필곤 KBS PD의 ‘다큐멘터리의 능행차 재현과 문화 콘텐츠 활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박석무 교수는 “다산과 정조의 만남으로 다산은 후에 공정, 공평, 청렴, 정의, 평등이 이기는 세상의 설계도를 담아 많은 저서를 남겼다”며 “정조대왕 능행차에 담긴 의미를 해석하는데에 이 가치들을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필곤 PD는 “정조대왕 능행차의 문화콘텐츠적 특성과 그 잠재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명작의 조건을 충분히 가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염태영 시장은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은 서울에서 수원까지의 능행차를 실질적으로 재현하는 뜻깊은 행사”라며 “능행차 8일간의 여정이 소통과 위민정신의 길이었던 만큼 이번 능행차 공동재현을 통해 정조대왕의 애민정신과 개혁정신을 후세들이 다시 한번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수원화성 축성 220년을 맞아 세계적 관광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올 한해를 수원화성 방문의 해로 정하고 700만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총력을 다하고 있다. 10월에는 수원화성문화제와 함께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로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