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광주를 떠나며..대한민국의 ‘혁명적 변화’를 위해 역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했다.

 이 시장은 "어머니가 제 생물적 삶을 주셨다면 광주는 저의 사회적 삶을 시작하게 한 곳이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광주민주항쟁의 진실에 눈뜨면서 독재권력에 의해 세뇌되어 살던 좀비 일베충에서 비로소 자기 판단을 가진 주체가 되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잘 먹고 잘 사는 개인적 삶을 희구하던 제가 공리를 생각하는 ‘혁명적변화’를 시작하는 순간이었습니다"라고 했다.

 이 시장은 "광주를 떠나며 바로 이 ‘혁명적 변화’를 다시 생각합니다"라며 "기회와 부와 권력과 정보를 독점한 세력에 의해 철저히 불공정하고 불평등해 진 대한민국..지금 국민은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 희망이 살아있는 미래를 위해 우리사회의 ‘혁명적 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당연하지만 포기하고 있는 많은 일들, 더 이상 기대하지 않고 있는 절박한 의제들,어느 순간부터 불가능하다고 치부하고 접어버린 과제들...우리 정치가 해야할 일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진정한 안보와 평화를 위해 국방의 효율화를 이야기해야 하며, 국민 모두의 공평한 경제를 위해 재벌 독점 구조와 산업체계를 뒤집어야 합니다"라며 "국민복지를 위해 조세부담 정상화를 실현해야 하며, 희망있는 미래를 위해 기본소득 도입을 검토해야 합니다"라고 했다.

 이 시장은 "권력의 본질은 ‘책임’입니다"라며 "나라를 망쳐버린 권력에 철저히 책임을 묻는 것, 국민의 생명을 저버린 권력을 심판하는 것이야말로 ‘책임지는 권력’의 대전제입니다"라고 했다.

 이 시장은 "지금은 아름다운 말보다 두려움 없는 행동과 실천이 필요합니다"라며 "정치적 유불리에 대한 계산보다 가치에 대한 헌신이 필요합니다.
적당한 흥정보다 용기와 치열한 결단이 필요합니다"라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혁명적 변화’를 위해 저에게 요구되는 역할을 다하겠습니다"라며 "저의 사회적인 어머니 광주를 떠나며 다시 한 번 마음을 가다듬습니다"라고 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