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뉴시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6일로 예정됐던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두 사람은 당초 6일 별도로 만날 예정이었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이 5일 연설에서 격앙된 어조로 오바마 대통령을 비난한 이후 백악관은 정상회담을 취소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격앙된 어조로 오바마 대통령을 비난한 것은 미국의 언급이 내정 간섭이라 느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필리핀에서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마약 용의자 2000명 이상을 사살하는 행위가 이어지자 “재판 없이 이뤄지는 이런 형태의 초법적 형태의 처형은 인권침해”라고 자제를 요구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두테르테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자신의 의사를 명확하게 전달한 셈이죠. CNN 등의 영상을 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영어로 연설하면서 “필리핀은 더 이상 미국의 속국이 아니다. 누구도 필리핀 내정에 간섭할 권리가 없다. 미국은 필리핀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제의 발언은 이후에 나왔습니다. 영어 대신 현지 언어인 따갈로그어로 얘기했습니다. CNN은 “개새X야, 모든 사람 앞에서 네게 욕해줄 거야(Son of a bitch, I’ll curse you in front of everybody)”라는 의미라고 전했습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이에 대한 의견을 기자들이 묻자 오바마 대통령은 “(두테르테는) 특색 있는 지도자임에 틀림없다”며 “보좌관들에게 과연 그와 건설적이고 생산적인 회담을 할 수 있을 지 필리핀 당국자들과 논의해보라고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두테르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발언의 파장이 커지자 유감을 표하며 사실상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필리핀 대통령실 대변인은 6일 오후 발표한 성명에서 두테르테 대통령은 “특정 언론의 기자가 한 질문에 대해 나의 강경한 답변이 사람들을 우려하게 만들고 곤란에 처하게 했다”며 “미국 대통령에게 개인적으로 공격성을 드러내 유감(regret)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일보 영상기사]
▶영상기사 모두 보러가기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