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사진)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끊임없이 기침을 내뱉으며 ‘건강이상설’이 다시 도마에 올랐다.
 클린턴은 5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신 기침을 하며 연설을 이어갔다. 클린턴은 “트럼프를 생각할 때마다 알레르기가 일어난다”며 환호를 이끌어냈지만 기침은 좀체 멎지 않았다.
 클리블랜드 유세를 마친 뒤 일리노이주로 향하는 전세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클린턴은 목소리를 가다듬으려 수차례 말을 멈췄다. 몇 초 간격으로 끊임없이 기침을 하기도 했다. 클린턴은 잠시 등을 돌려 물을 마시고는 “금방 오겠다”며 자리를 떴다. 이 같은 모습은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클린턴의 건강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트윗도 잇따랐다.
 69세 고령의 클린턴은 건강에 이상이 없다고 거듭 주장해왔다. 그러나 2012년 뇌진탕을 겪은 클린턴이 피곤한 모습을 보일 때마다 건강이상설은 수면 위로 떠올랐다. 클린턴의 건강을 두고 뇌진탕, 실어증 등 온갖 추측이 잇따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는 클린턴이 대통령 직무를 수행하기 어렵다며 꾸준히 건강이상설을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클린턴보다 한 살 많은 트럼프 역시 건강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거듭된 언론의 요청에도 불과 4문단짜리 건강진단서만 공개했을 뿐이다.

신훈 기자 zorb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