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뮤지컬 배우 김충성 목사, 45회 'MBC 歌曲의 밤' 출연

10일, 11일 세종문화회관서


탈북 뮤지컬 배우 김충성(북한이탈주민문화복지진흥원장·사진)목사는 10일 오후 6시와 11일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는 '제 45회 MBC 가곡(歌曲)의 밤'에 특별 출연한다. 

 '즐거운 추석, 그리운 고향'이라는 부제가 붙은 이날 음악회에서 김 목사가 부를 곡은 자작곡인 '불어라 통일의 바람아'이다.
 
'불어라 바람아 통일의 열풍아/차디찬 북녘 땅이 녹도록 불어라/불어라 바람아 통일의 열풍아/한라에서 백두까지 힘차게 불어라…'(김충성 작사·곡 '불어라 통일의 바람아' 노래의 첫소절).
 
 김 목사는 "가사 중에 '생명의 바람아' 부분이 있는데 이는 '예수 생명'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이 노래는 북녘에 두고 온 가족 생각에 하루하루 애달픈 많은 이들의 마음을 보듬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디 한국교회가 지금 현존하는 북한의 지하교회와 성도들을 위해 기도하고 물심양면으로 도울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2004년 남한에 온 그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대신대학원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북한에서 가수로 일한 것을 바탕으로 통일 선교사로 나서기 위해서다. 

국내·외 공연 600여회를 다녔다. 남한의 가수들과 함께 '나의 사랑 코리아'라는 통일송 앨범도 냈다. 

매일 새벽 1∼2시 극동방송 라디오 '안녕하세요. 여기는 대한민국 서울입니다' 선교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음악회에는 김 목사 이외에 군포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지휘 장윤성)의 반주로 테너 김남두 오창호 정의근, 베이스 김남수 소프라노 신델라 박준영, 화희 파르나수스 앙상블, 북한전통문화예술단 등도 출연해 깊어가는 가을 밤을 수놓는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