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레포츠 활동 많아지는 가을, 불편한 안경을 벗자


날씨가 선선해진 가을이 되면서 등산이나 야구, 산악자전거 등 레포츠 활동을 즐기는 사람이 늘고 있다. 하지만 왕성한 레포츠 활동에 자칫 안경은 불편을 끼칠 수 있다. 때문에 시력교정을 문의하는 환자가 늘고 있는데, 눈건강 전문가들은 라식보다는 라섹을 더욱 추천하고 있다.

대표적인 시력교정수술로 알려진 라식의 경우, 수술 후 과격한 운동을 하다가 눈을 부딪히게 되면, 수술 시 만들었던 각막 절편이 밀리거나 떨어져 나갈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펨토세컨 레이저의 발달로 각막 절편이 예전에 비해 훨씬 튼튼해 진 것은 사실이나, 수술 초기 강한 충격에는 여전히 조심할 필요가 있다.

반면 라섹수술은 각막 절편이라는 구조물을 만들지 않고, 상피만을 벗겨내 레이저를 조사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운동 등으로 인해 충격이 가해져도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라식수술에 비해 시력 회복이 다소 더디고, 통증이 동반되기는 한다.

수연세안과 이승재 원장은 “라섹은 수술 후 안구건조증 유발 위험도 낮아 장시간컴퓨터를 보거나, 스포츠 활동을 즐기는 이들에게 적합한 시력교정술”이라며 “최근에는 프리미엄 커스텀 S라섹이나 Q라섹, 각막교차결합술을 병행하는 엑스트라라섹 등의 수술 방법이 다양해져 보다 안전하고 빠른 회복 속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라섹수술 방법인 S라섹은 각막지형도 중 가장 최신 장비인 Sirius(시리우스)를 이용해 높은 정확도로 정교한 라섹 결과를 보여주는 수술이다. Q라섹은 최신스펙의 웨이브프론트인 EX500을 적용해 각막의 비구면 형태를 최대한 보존함으로써 근시퇴행이나 각막혼탁, 빛번짐 등의 후유증을 예방하는 데 좋은 효과를 보인다.

엑스트라 라섹(Lasek with CXL)은 각막콜라겐 교차결합술인 CXL과 라섹수술을 병행함으로써 각막이 얇거나 초고도근시, 원시의 교정에서도 높은 안정성을 보여주는 수술법이다. 라섹으로 굴절 이상을 교정한 뒤, 콜라겐 교차결합술을 시행해 각막을 튼튼하게 보존해 준다.

다만 엑스트라라섹의 경우, 라섹단독 수술에 비해 변수가 많아짐으로 오랜 기간에 걸쳐 많은 수술 증례 경험이 있는 의료진을 만나 충분한 상담을 거쳐 시행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수연세안과는 2004년 개원 이래 원추각막 치료를 목적으로 오랜기간 각막교차결합술을 시행해 오고 있으며, 국내에서 처음으로 라섹과의 동반수술법을 연구 개발하고 시행해 학계에 보고한 바 있다. 또한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른 다양한 방식의 올레이저 라섹 등을 선보여 환자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콘텐츠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