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형만이 답' 검사 눈물 흘리게한 아기 성폭행 영상


필리핀에서 어린 여자아이를 성폭행하고, 그 장면을 포르노비디오로 제작해 판매해 온 50대 호주 남성때문에 필리핀 당국이 사형제 부활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고 호주의 뉴스닷컴이 23일 보도했다. 다수의 매체를 통해 드러난 이 남성의 범죄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끔찍했다.
 
53세 호주인 피터 스컬리는 지난 20일 필리핀에서 재판을 받았다. 그는 아동성폭행 혐의 등 75개 죄목으로 수감 중이며, 이날은 이중 6개 혐의에 대한 재판이었다. 그러나 그는 동료 재소자와 웃고 떠드는 모습으로 주변을 경악케 했다.
피터 스컬리


이날 한 검사는 스컬리가 제작한 한 아동 성폭행 비디오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스컬리가 여자 아기를 성적으로 유린하는 영상. 데일리메일 등이 모자이크 처리해 이 영상을 공개했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은 이 영상을 모자이크 처리해 공개하기도 했다. 영상보러가기. 


영상 속에는 스컬리가 여자 아기를 고문하는 장면이 나온다고 한다.가면을 쓴 채 벌거벗은 성인 여성도 나오는데, 이들은 아기를 거꾸로 묶어 놓고 성적 고문을 한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외신은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 공범 2명의 얼굴을 공개하기도 했다.




스컬리는 지난해 2월 11살 아이를 살해해 아파트 부엌 아래에 묻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성폭행 뿐만 아니라 살해 장면까지도 촬영해 비디오로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웹사이트에서 여자 아이를 성적으로 고문하는 영상을 촬영해 유럽과 미국 등지의 아동성애자들에게 팔았다. 한편에 최대 1000만원까지 받았다고 한다. 영상에서 스컬리는 라이터와 가시철사, 섹스토이 등을 이용해 아이들을 유린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일본 리포터가 직접 먹어본 ‘와사비 스시’… “보통 못먹어”

▶“그 맛 잊을 수 없다” 찜질방 강간글 네티즌 경악

▶"휴대폰 보느라 몰랐다" 주차장에서 세 아이 밀어버린 차량 영상

▶'머리 둘 달린 뱀 주웠어요' 포항 쌍두사에 난리난 파충류갤

▶'사형만이 답' 검사 눈물 흘리게한 아기 성폭행 영상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