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국, 북한과 금지물자 거래한 중국 홍샹그룹 제재

미 재무부가 미국내 자산을 동결한 홍샹그룹의 주주 마샤오홍

미국 재무부가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에 쓰이는 물자 거래를 지원한 중국 기업 단둥훙샹실업발전과 이 회사의 주주 등 4명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미국이 중국 기업과 기업인을 직접 제재하기는 처음이다.미 재무부는 26일(현지시간) 랴오닝훙샹그룹의 자회사인 단둥훙샹실업발전과 이 회사의 최대주주 마샤오훙 등 중국인 4명을 제재 리스트에 올렸다. 단둥훙샹의 제너럴 매니저인 저우젠수, 부 제너럴 매니저인 훙진화와 재무책임자 뤄촨쉬도 제재 대상이다. 이에 따라 단둥훙샹과 이들 4명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됐다.
또 재무부는 단둥훙샹과 관계회사 소유의 중국 시중은행 계좌 25개에 예치돼 있는 자금의 압류도 신청했다.
재무부는 단둥훙샹과 이들 중국인 4명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대상인 북한 조선광선은행을 대리해 대량살상무기의 확산를 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했다”고 제재 이유를 밝혔다.
조선광선은행은 지난 3월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270호를 통해 제재 대상에 올랐다.
미 법무부는 단둥훙샹실업발전과 제재 대상 중국인 4명을 국가비상경제권법 위반과 미국 상대 사기, 그리고 금융기관들을 활용한 돈세탁 모의 등 혐의로 지난달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미 법무부에 따르면 단둥훙샹실업발전은 2009년 8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와 세이셸군도, 홍콩 등지에 설립한 위장 회사들을 동원해 중국 시중은행에 계좌를 개설한 뒤 북한으로 물품을 수출할 때 미국 달러화를 사용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국의 이번 조치는 북한 정권은 물론 북한을 돕는 제3국의 기업과 은행, 단체도 직접 제재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이뤄졌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아산정책연구원과 미국의 안보 분야 연구기관 C4ADS는 최근 대북제재 공동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랴오닝훙샹그룹이 미사일이나 우라늄 원심분리기를 만드는데 쓰이는 원자재들을 북한에 팔고도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워싱턴=전석운 특파원 swc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