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환절기 만성 코막힘, 비중격만곡증 의심해봐야

[사진제공: 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최근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로 인해 감기 및 호흡기질환으로 내원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그러나 간단한 환절기 감기로만 판단하고 내원했다가 비중격만곡증 진단을 받는 환자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비중격만곡증은 코 중앙의 칸막이 뼈인 비중격이 휘어져 코막힘, 축농증, 호흡 장애 등 여러 증상이 유발되는 것을 말한다. 이는 선천적 유전, 성장기 뼈 성장, 코 외상 등 여러 이유로 발생하며 심한 경우 수술을 통해 교정이 가능하다.

비중격만곡증은 휘어버린 비중격으로 인해 콧구멍이 좁아져 호흡이 어려워지게 되며, 두통이나 콧물이 코 뒤로 넘어가는 후비루, 수면 장애, 후각 장애가 동반될 수도 있다.

또한 비중격만곡증이 심한 경우에는 만성 축농증, 코골이, 인후염 등의 추가 질환이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만성 코막힘으로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낀다면 반드시 가까운 이비인후과를 내원해 전문의에게 CT 검사 및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신일호 원장은 “만성 코막힘은 비중격만곡증의 대표적인 증상이며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기 전까지 흔한 감기로 오인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며 “비중격만곡증을 방치할 경우 추가적인 2차 질환이 발생할 확률이 높기 때문에 반드시 코 전문지식이 풍부한 이비인후과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고 자신의 증상에 맞는 적절한 치료가 진행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콘텐츠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