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뉴시스

미국 대선의 향방을 가를 1차 TV토론이 26일(현지시간) 오후 9시부터 뉴욕주 호프스트라 대학에서 열렸다. 시작부터 일자리·무역 정책을 둘러싼 날선 공방이 펼쳐졌다.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는 각각 빨간색 정장과, 파란색 넥타이 차림으로 무대에 올랐다.

사회를 맡은 NBC뉴스 앵커 레스터 홀트는 일자리와 무역정책을 가장 먼저 질문했다.

클린턴은 두 번째 생일을 맞은 손녀 샬럿을 언급하며 “미래에 투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여성 근로자를 위한 정책을 마련하고 ‘부자 증세’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의 경제정책은 날조된 낙수효과(Trumped-up trickle-down)”라며 아버지의 돈을 빌려 사업을 시작한 트럼프를 꼬집었다. 무역정책에 대해서는 “미국인은 세계 인구의 5%에 불과하다. 나머지 95%와 무역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일자리 유출을 강경하게 비난했다. 그는 “우리의 일자리가 이 나라를 떠나고 있다. 멕시코 등 다른 많은 나라로 가고 있다”며 “다른 나라가 우리 사업체와 일자리를 훔치는 일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트럼프는 “중국은 스스로를 재건하기 위해 미국을 ‘돼지 저금통’으로 활용한다”며 “제조업체를 다시 미국으로 불러들이고 세금을 줄여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주장했다.

신훈 기자 zorb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