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온의 영화이야기]<89>대통령 전기영화 기사의 사진
대통령선거를 불과 40여일 앞두고 공화 민주 양당 후보에 대한 미국 유권자들의 비호감도가 그 어느 선거 때보다 높다고 한다. 그런 시대적 상황에 대한 반작용에선지 이들과는 정 반대로 미국 현대사상 최고의 인기를 구가한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의 전기영화가 곧 만들어진다는 소식이다. 1981년부터 1989년까지 재임한 40대 레이건 대통령은 이임할 때조차 지지율이 68%였다. 지금도 ‘좋았던 미국과 세계’를 가능케 했던 레이건에 대한 미국인들의 존경심과 사랑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그의 전기영화는 2003년에 CBS가 미니시리즈(‘The Reagans’)로 방영한 적이 있다. 그러나 그때는 그의 집권 2기를 시대배경으로 좌파적인 시각에서 그의 부정적인 부분이 주로 다뤄졌다. 반면 이번에 제작되는 전기영화는 두 권의 베스트셀러가 저본이다. 폴 켄고어가 쓴 ‘신(神)과 로널드 레이건: 영적인 삶’과 ‘십자군: 로널드 레이건과 공산주의의 몰락’. 두 책의 제목에서 보듯 영화는 그의 놀라운 업적과 긍정적인 부분들을 다룬다. 실제로 레이건은 인류에게 해악밖에는 끼친 게 없는 국제 공산주의의 멸망을 초래한 역사적인 인물로 평가된다. 그는 소련을 ‘악의 제국’이라고 지칭하면서 무기경쟁에서 보기 좋게 눌렀고,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 연설에서는 고르바초프를 향해 “이 벽(베를린 장벽)을 허물라”고 외쳤다. 그리고 나서 그가 임기를 마친 5개월 뒤 베를린장벽이 무너졌고, 3년 뒤인 1991년 12월에는 마침내 소련이 붕괴했다.

새로 만들어지는 영화는 이 같은 그의 어린 시절부터 대통령이 될 때까지를 다루고 있다. 특히 1941년 그가 영화배우조합장이 된 뒤 할리우드에서 암약하는 공산주의자들을 색출하는 캠페인에 적극 나섬에 따라 소련에 의해 요주의인물로 찍힌 이후부터는 소련 KGB 첩자가 줄곧 따라붙어 그의 활동을 감시해왔는데 영화는 이 첩자의 시각에서 레이건을 묘사하리라고 한다.

촬영은 내년 봄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확정된 캐스팅은 10~20대의 레이건을 연기할 디즈니 채널의 스타 데이빗 헨리(25)와 조지 슐츠 국무장관을 맡을 것으로 알려진 명우 존 보이트, 또 레이건 대통령의 숙적이랄 수 있는 소련 공산당 서기장 레오니드 브레즈네프역으로 ‘007 라이선스 투 킬’ 등의 악역으로 유명한 로버트 데이비, 레이건의 ‘절친’ 나카소네 야스히로 일본 총리역을 맡기로 한 할리우드의 일본배우 케리 히로유키 타가와 정도가 있다. 그러나 후년의 레이건은 누가 맡을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2003년 TV판에서는 제임스 브롤린이 레이건역을 맡았으나 레이건을 너무 희화화했다는 이유로 좋은 평을 받지 못했다. 아울러 영화 자체도 외면당했다.

스태프로는 우선 감독에 ‘소울 서퍼(Soul Surfer, 2011)’로 유명한 션 맥나마라가 기용됐다. 상어에게 공격받은 뒤에도 서퍼로 활발하게 활동한 여성의 실화를 그린 영화다. 우연히도 그는 레이건과 묘한 인연이 있었다고 한다. 즉 그는 1981년 18세 때 레이건의 취임행사에서 음향 기사로 일했으며 당시 레이건과 3m밖에 떨어져있지 않았다는 것. 각본은 클린트 이스트우드 주연의 ‘스페이스 카우보이’를 쓴 하위 클로즈너가 맡는다고.

이 같은 레이건 대통령의 전기영화 제작 소식을 접하면서 그가 나왔던 영화들은 어떤 것이 있었는지, 가능하다면 한 두 편이라도 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그의 필모그래피를 뒤져봤다. 레이건은 1937년부터 1964년까지 수십편의 영화에 출연했으나 이른바 ‘명화’ 혹은 ‘흥행대작’ 소리를 들을만한 영화는 찾을 수 없었다. 아마도 그래서 미국에서도 그를 ‘B급배우’라고 부르는 등 영 신통치 않은 배우 취급을 했는지 모르겠다. 오죽하면 레이건이 대통령일 때 나온 영화 ‘백 투 더 퓨처(1985)’에는 과거로 간 주인공 마티가 브라운박사에게 레이건이 대통령이라고 하자 박사가 “그런 얼치기 배우가 대통령이라니 그럼 미키 마우스가 유엔 사무총장이겠네”라고 비웃는 장면까지 있었으랴.

어쨌거나 레이건이 출연한 영화 중에 우리나라 영화 팬들에게 알려졌을 만한 것이라고는 1940년작 ‘산타페 트레일(Santa Fe Trail)’정도다. 마이클 커티즈 감독이 만든 이 영화는 남북전쟁을 다룬 서부극으로 에롤 플린과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콤비가 주연이고 레이건은 공동주연이라기엔 조금 약한 조연급으로 나왔다. 그는 이 영화에서 조지 커스터 역을 맡았다. 남북전쟁에서 용맹을 떨쳐 미군 사상 최연소 장군으로 승진했으나 나중에 휘하의 제7기병대가 리틀 빅 혼 전투에서 인디언들에게 전멸당할 때 같이 전사한 그 사람이다.

그리고 그나마 대표작이라고 할 만한 것이 우리나라 관객들에게는 그다지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미국에서는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까지 오른 ‘킹스 로우(Kings Row, 1942)’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1943)’의 샘 우드 감독이 만든 이 영화는 미국 중서부의 킹스 로우라는 소도시를 배경으로 다섯 젊은이의 성장기를 담았다.

그러나 이 영화들은 구할 수가 없어 보지 못하고 나는 그의 마지막 작품인 ‘더 킬러스(The Killers, 1964)’를 찾아볼 수 있었다. 어네스트 헤밍웨이의 단편을 원작으로 나중에 ‘더티 해리’를 만들면서 클린트 이스트우드에게 감독 수업까지 시켜준 돈 시겔이 연출한 영화다. 리 마빈과 존 카사베테스가 주연이고 레이건은 조연(co-starring)이라는 딱지가 붙어 출연한다. 그만큼 눈에 띄지 않는다. 레이건은 특히 이 영화에서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악역을 연기했는데 나중에 이 영화에 출연한 걸 후회했다고 한다. 아닌 게 아니라 레이건에게 악역은 워낙 생소했는지 돈을 강탈하고 동료를 배신하는가 하면 거침없이 사람을 죽이는 악역이 조금은 어색해보이기도 했다. 당초 이 영화는 최초의 TV용 영화가 될 예정이었으나 다소 많은 폭력장면이 걸려(요즘 기준으로는 아무것도 아닌데도) 방송국 스스로 방영을 거부하고 극장용 영화로 배급됐다.

레이건 말고도 미국 대통령을 다룬 전기영화는 할리우드에 넘쳐난다. 영화를 통해 대통령들의 장단점, 공과(功過) 등이 샅샅이 파헤쳐진다. 물론 퇴임 후에 이뤄지는 것이긴 하지만 권력의 정점에 섰던 대통령들을 대중영화가 쥐락펴락한다. 그게 바로 좋았든 나빴든 국민들이 뽑은 대통령에 대한 미국인들의 애정의 발로이자 할리우드의 힘이라고 하면 과언일까. 우리 영화계는 전직 대통령들에 대한 진솔한, 애증(愛憎)이 깔린 전기영화들을 언제나 만들어낼 수 있을까.

김상온(프리랜서 영화라이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