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사회법 고소·고발자 2년간 총대권 정지”

김선규 예장합동 총회장이 30일 제101회 총회 회무를 진행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총회장 김선규 목사)이 교회법을 벗어나 사회법에 고소·고발하는 행위에 대해 2년간 총대권을 정지하기로 결의했다. 제101회 총회 마지막 날인 30일 ‘총대들은 교회법을 경유하지 않거나 교회 재판 중 사법으로 갈 경우에는 접수일로부터 2년간 총대권을 정지키로 한다’는 정치부 보고를 통과시켰다.
 교회법에 의거해 총회 재판이 완료된 사안에 대해서는 사회법 고소가 가능하지만 교회법 내에서 재판이 진행 중임에도 사회법정에 제소하는 것은 총회의 권위를 실추시키고 불필요한 제소를 발생시킨다는 것이 배경이다.
 총회에서는 당초 ‘사회법에 고소한 사안의 승소·패소와 관계없이 공직 5년 정지 및 상습적 사회법 고소자(5회 이상) 영구 총대 제명하는 안’이 올라왔지만 정치부 논의 과정에서 하향 조정됐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