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주민 중심의 지역 재생을 위해 해방촌에서 도시재생대학을 운영하고 주민공모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도시재생이 세계적인 도시 트렌드가 됐지만 일반 주민들은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기 어렵다. 구체적인 사례가 드물지만 ‘정답’도 없기 때문이다. 주민과 함께하는 ‘과정’이 중요할 뿐이다.
 구는 도시재생에 대한 이해를 돕고 이를 이끌어갈 주민 역량을 키우기 위해 ‘대학’이라는 타이틀을 내걸었다. 하지만 일반 대학과 다르게 교육비는 무료이며 수업도 6회 단기 과정이다.
 교육은 내달 11일부터 11월 15일까지 매주 화요일(오후 2시~4시)에 진행된다. 교육 장소는 용산2가동주민센터 3층 강당이다.
 교육 내용은 ▲도시재생, 넌 누구니?(10/11) ▲우리가 무엇을 하면 되는거죠?(10/18) ▲우리끼리도 자꾸 갈등이 발생해요(10/25) ▲다른 재생지역은 무엇을 하고 있나요?(11/1) ▲도시재생 사례지 답사(11/8) ▲해방촌 도시재생사업의 이해(11/15)로 구성된다.
 이번 교육은 도시재생 사업의 필요성과 주민의 역할, 갈등해소법 등 여러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생업에 바쁜 주민들을 위해 수업에 4회 이상만 출석하면 대학 수료증을 준다.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내달 10일까지 해방촌 도시재생지원센터 카페(cafe.naver.com/hbc) 게시판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지원센터 방문 또는 전화(2199-7402, 2199-7397) 접수도 가능하다.
 아울러 구는 지난 27일 용산구청 대회의실에서 ‘2016년 해방촌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2차) 협약’을 체결했다. 구는 이번 공모를 통해 이웃만들기 18건, 사업발굴 3건, 사업실행 1건 등 총 22건의 사업을 선정하고 사업비 2570만원을 교부했다.
 

 주민공모사업 중에는 스무살에 즈음한 마을 청소년들이 모여 진행하는 ‘스무살 잡지 만들기 프로젝트’가 있다. 해방촌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한 주민 교류 프로그램 ‘어울더울 창의학교’와 부모 커뮤니티가 초등학생 자녀들과 함께 마을을 탐방하는 ‘엄마 어디가’도 눈에 띈다.
 해방촌의 젊은 예술가들은 ‘해방촌 아티스트 매거진’을 제작한다. 작가들 간 유대감을 도모하고 예술마을로서의 입지를 다지기 위한 기록 프로젝트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2일 “도시재생대학 운영과 주민공모사업 추진을 통해 구민들의 다양성과 자율성을 꽃피울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해방촌을 도시재생 선도모델로 이끌어갈 수 있도록 많은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해방촌은 지난해 서울시로부터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된 데 이어 올해 4월에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먹자골목과 역사문화탐방로, 주민공동 이용시설 등을 조성하고 공방 및 니트 산업도 특화한다. 2020년까지 각종 마중물 사업에 국비와 시비 100억원이 투입된다.

김재중 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