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차 식당 사장님이 올린 '매너 손님' 인증 사진에 네티즌이 감동했다.

다음은 보배드림의 한 회원이 2일 올린 '매너 손님'의 사진이다. 고기를 먹은 자리를 치우기 좋게 말끔히 정리해 놓은 모습이었다.

이 회원은 '어제(1일) 저녁에 40대 중반 정도 되어 보이는 부부가 와서 식사했는데 이렇게 말끔하게 치워주시고 가셨다'며 '장사 3년 동안 진상 손님만 보다가 저런 매너 있는 분들은 처음 뵈었다'고 적었다.

그는 '할인쿠폰도 드리고 나가시는데 쫓아나가서 음료수도 손에 들려 드렸다'며 '그 고객님의 배려에 저 포함 저희 직원들이 무한 감동했다'고 덧붙였다.
“당신의 사연이 뉴스다” ▶ 더 많은 사연뉴스 보러가기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