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사카의 ‘시장스시’라는 초밥집이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와사비 테러’를 했다는 주장이 잇따라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평소 보다 많은 양의 고추냉이를 초밥 안에 넣으며 혐한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는 내용인데요. 시장스시는 ‘해외 손님들이 먼저 많은 양의 와사비를 요구해 생긴 일’이라며 고의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3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인터넷 캡처

논란은 일본 여행 카페 등에 시장스시(오사카 난바 도톤보리점)를 비판하는 글이 이어지면서 시작됐습니다.

‘오사카 시장스시 가지 마세요’라는 글에는 “한국인이 들어와서 한국말로 서로 이야기하고, 일본어를 못하는 낌새가 보이면 직원들끼리 ‘총(한국인 비하 단어)’이라고 비웃는다” “와사비를 많이 넣는다. 말 그대로 벌칙 게임 수준으로 클레임(불만)을 걸려고 해도 일어가 안 되는 걸 안다”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고 매워서 눈물을 흘리는 손님을 보며 자기들끼리 ‘저 표정 봤냐?’하면서 비웃는다” “일어로 와사비가 너무 많이 들어가 있다고 하면 ‘한국인들은 매운 걸 좋아해서 보너스로 넣어준 것이다’는 대답이 돌아온다” 등의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인터넷 캡처

인터넷에는 도미초밥이나 연어초밥 속에 고추냉이가 한 가득 올라가 있는 사진 등도 나돌고 있습니다.


우리 네티즌들은 발끈하고 있습니다. 외국에서 가게를 찾아온 한국인들에게 어떻게 ‘와사비 테러’로 조롱할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가게를 찾아가지 말자는 댓글과 함께 아예 가게 문을 닫게 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는데요. 문제의 초밥을 만든 요리사를 촬영한 사진도 인터넷에 오르내리기도 했습니다.

인터넷 캡처

일본에서는 이미 시장스시가 한국인 차별로 악명이 높았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한 네티즌은 ‘일본 커뮤니티 글을 찾아보니 오래전부터 이 가게는 불친절하고 한국인들에게 많은 와사비를 넣으며 골탕을 먹여온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는데요.

일부 모자이크. 인터넷 캡처

이 때문에 일본 네티즌들 또한 “이런 최악의 일본인이 다 있나” “뭐냐 오사카” “이건 심한데” 등의 댓글을 달며 시장스시를 비난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시장스시 본점은 2일 인터넷에 “초밥에 와사비를 많은 넣었다는 사건에 대해 확인한 결과 그런 사실이 있었다”면서 “평소 해외 고객들이 와사비를 많이 넣어달라는 요구가 많아 서비스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와사비를 싫어하는 고객들에게 불쾌감을 드린 결과가 됐다. 앞으로는 주의하겠다”는 내용의 해명글을 올렸습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