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더불어민주당 통합위원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집권여당 대표가 국회의원 망신, 새누리당 망신을 시키고도 모자라 앞으로 진정성을 가지고 단식투쟁할 분들까지도 혹시 조롱거리가 되지 않을까 미리 걱정하게 만들었으니 사회적으로 엄청난 해를 끼쳤다고 하겠습니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목슴을 걸고 지키겠다던 '가치'가 혹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된 것은 아니었는지 의심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한마디 하는 것입니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겨우 이렇게 어이없이 끝낼 것을 뭘하려고 국감 불참했는지 한심할 뿐입니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여당이 자신들이 입을 정치적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무리하게 피감기관들을 보호해주는 건 처음 봅니다"라며 "우직한 건지 미련한 건지..."라고 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