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3일 미시간주 플린트에서 연설을 하며 오바마케어를 비판하고 있다. AP뉴시스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가장 큰 업적으로 꼽는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 후보는 즉각 “아주 고마운 비판”이라고 클린턴 전 대통령을 두둔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클린턴 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플린트에서 가진 유세에서 “오바마케어는 보조금을 받기에는 소득이 약간 더 많은 자영업자와 개인에게 큰 부담을 주는 제도”라며 “심지어 1주일에 60시간을 일해도 오바마케어가 실시되면 보장내역이 줄어드는 사람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바마케어는 세상에서 가장 미친 제도(the craziest thing in the world)”라고 비판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이런 입장은 오바마케어를 승계하겠다는 아내 힐러리 클린턴의 입장과 배치된다. 힐러리 클린의 당선을 위해 발벗고 나선 오바마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비판한 것이어서 논란이 될 전망이다.

오바마케어 폐기를 공약으로 내건 트럼프는 쌍수를 들고 환영했다. 트럼프는 애리조나주 프레스코트 밸리에서 가진 연설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이 드디어 오바마케어의 진실을 얘기했다”면서 “오바마케어를 보기좋게 쓰레기통에 집어넣었다”고 말했다. 이어 “빌 클린턴은 아주 정직한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손병호 기자 bhs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