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마린시티에 쓰나미?… 아찔한 물난리 그리고 그 후


제18호 태풍 '차바'가 부산을 강타하면서 고층 아파트들이 집중된 해운대 마린시티가 한때 침수 위기에 처했다. 5일 오전 10시쯤 마란시티에는 거센 바람과 함께 높은 파도로 방파제를 넘어선 바닷물이 들이닥쳐 아파트를 위협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마린시티가 바닷물에 잠기는 듯한 사진이 빠르게 확산됐다. 아파트 주민으로 보이는 네티즌들은 “무섭다. 쓰나미급” “현시간 해운대 상황”이라는 제목으로 사진을 올리며 불안해했다.


이날 오후 12시쯤 태풍이 쓸고 지나간 뒤 마린시티 곳곳의 처참한 현장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현재 부산시 등 관계자들이 복구를 서두르고 있다. 





마린시티는 80층이 넘는 국내 초고층 아파트가 밀집한 지역이다. 



▶일본 리포터가 직접 먹어본 ‘와사비 스시’… “보통 못먹어”
▶“그 맛 잊을 수 없다” 찜질방 강간글 네티즌 경악
▶"휴대폰 보느라 몰랐다" 주차장에서 세 아이 밀어버린 차량 영상
▶'머리 둘 달린 뱀 주웠어요' 포항 쌍두사에 난리난 파충류갤
▶'사형만이 답' 검사 눈물 흘리게한 아기 성폭행 영상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