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기 사망진단서 발급한 레지던트 잠적…SNS '의미심장'

고(故) 백남기씨 사망진단서를 작성한 서울대병원 3년차 레지던트 권모 씨가 외부와의 연락을 끓고 돌연 잠적했다.

머니투데이는 5일 권씨 지인들과 서울대병원 말을 빌려 권씨가 전날 오후 기존에 쓰던 휴대전화 번호를 없앤데 이어 이날부터 출근도 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권씨가 사망진단서와 관련한 연락이 자신에게 몰리자 부담을 느껴 4일 오후 본인 휴대전화 번호를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권씨는 지인들의 연락도 받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서울대병원은 "권씨가 출근하지 않은 사유도, 정상 출근 여부도 공식적으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했다.


잠적하기전 권씨는 자신의 SNS(소셜 네트워크서비스)계정 프로필에 의미심장한 메세지를 올려놨다. 권 씨가 올린 메세지는 영화 매트릭스의 한 장면이다.

이 장면은 한 꼬마가 주인공에게 숟가락이 휘는 모습을 보여주며 "숟가락을 휘게 할 거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오직 진실만을 깨달으려 하세요"라고 말하는 장면이다.

영화 평론가들 사이에서 이 장면은 ‘실제 숟가락의 모습이 아닌, 사람에 의해 얼마든지 바뀔 수 있는 허상’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매체는 전했다.

권씨는 주치의 백선하 교수의 지시로 백남기 농민의 사망진단서 내 사인을 ‘병사’로 적었다. 하지만 의과대학생, 교수, 의사 등은‘병사’가 아닌 ‘외인사’가 맞다는 의견을 제기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故 백남기 농민의 주치의인 백선하 서울대학교병원 교수


이에 대해 주치의 백 교수는 지난 3일 서울대병원 기자회견에서 "급성 경막하출혈 후 최선의 진료를 받은 뒤에 사망했으면 외인사로 표현할 것인데 환자가 최선의 진료를 받지 않고 사망에 이르러 병사로 기재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윤성 서울대학교병원·서울대학교의과대학 합동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은 "솔직히 말씀드리면 의사협회 진단서 작성 지침을 집필한 저로서는 (주치의와) 의견이 다르다"며 "어떤 경우라고 할지라도 선행 원인이 급성 경막하출혈이면, 그것이 자살이든 타살이든 무관하게 외인사로 표현해야 한다는 것이 진단서 지침에 나와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일본 리포터가 직접 먹어본 ‘와사비 스시’… “보통 못먹어”
▶“그 맛 잊을 수 없다” 찜질방 강간글 네티즌 경악
▶"휴대폰 보느라 몰랐다" 주차장에서 세 아이 밀어버린 차량 영상
▶'머리 둘 달린 뱀 주웠어요' 포항 쌍두사에 난리난 파충류갤
▶'사형만이 답' 검사 눈물 흘리게한 아기 성폭행 영상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