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원 “靑,‘박지원 안보관’ 대응 안할 것에 대응한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7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박지원의 안보관'에 일일이 대응하는데 그럴 때가 아니다"라며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에 대해 소상히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대응할 것에 대응해야 하는데 대응 안 할 것에 대응을 한다"고 꼬집었다.

 박 위원장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은 왜 K타워 프로젝트에 미르가 선정됐냐고 했더니 '청와대에 갔더니 미르 관계자가 있었다'고 했다. 측근의 미르 사무실 계약에 대한 의혹도 제기됐다"며 "그러나 청와대는 미르의혹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고 한다. 꿀리는 게 많은 듯하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최순실·차은택의 국감 증인채택을 새누리당이 거부했다"며 "채택을 거부한 집권여당은 책임을 야당에 돌리고 검찰은 미르·K스포츠 사건을 특수부에 배당하지 않았다. 내사한 특별감찰관은 해임했다"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새누리당에도 촉구한다"며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 (진실규명에) 협조하지 않아 훗날에 역사의 죄인이 안 되도록 거듭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