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부겸 “김제동 국감 증인 추진....사드 소신발언 재갈 물리기”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성명을 통해 방송인 김제동씨 국정감사 증인채택 추진과 김진태 의원의 고 백남기씨 유족 폄하 발언에 대해 "새누리당이 이성을 잃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권력형 비리에는 눈 감고 시민의 목소리에 앙심이나 품고 인간에 대한 기본 예의조차 잃어가는 새누리당이 하루 빨리 이성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이 방송인 김제동씨를 국방위 증인으로 출석시키려는 것은 사드 관련 소신 발언에 재갈을 물리려는 의도"라며 "지금 필요한 것은 김씨에 대한 증인 채택이 아니다.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해 최순실·차은택 씨를 증인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백남기 농민의 딸, 백민주화씨가 발리에 간 것은 시댁 행사 때문이다"라며 "그걸 마치 여행이라도 간 것처럼 왜곡하는 새누리당의 행태는 더더욱 한심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인이 명백한 백남기 어르신 부검 영장 신청으로 국민의 분노를 산 것도 모자라 유족에게까지 참기 힘든 모욕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