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의혹만으로는 불가능”, 野, “새누리당은 청와대의 홍위병”

최순실씨·차은택 감독 국감 증인 채택 공방

여야는 주말인 8일에도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받는 최순실씨의 국감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 여야는 또 이들 재단 설립을 주도한 전경련의 해체 문제를 놓고서도 상반된 주장을 내세웠다.
 새누리당은 야당이 내년 대선을 의식해 국감을 의혹제기의 장으로 변질시켰다고 비판했다.
 새누리당 김현아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어렵게 재개된 20대 국회 국정감사가 의혹제기 국감으로 변질되고 있다”면서“며 “야당의 대권 잠룡들의 행보가 이어지면서 이를 지원하는 모양새라는 의구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인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야당이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해 최순실씨와 차은택 CF 감독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는 데 대해 “의혹만 있을 뿐 증거가 없어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염 대변인은 전경련 해체 주장에 대해서도 사견임을 전제로 “전경련이 한국경제 발전에 이바지한 점을 인정해야 한다”고 해체 반대 뜻을 분명히 했다. 이어 “해체보다는 더 투명한 기부문화를 정착시키는 게 바람직해 보인다”고 말했다.
 야권은 최순실씨와 차은택 감독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또 전경련이 정치권력을 위한 대기업의 모금 창구로 전락했다면서 전경련의 해체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전경련을 앞세운 모금과정의 문제와 권력 비선실세의 국정농단 문제 등 수많은 의혹을 밝히기 위해 최씨와 차 감독은 국감장에 나와 성실하게 답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새누리당은 청와대의 돌격대 역할을 할 게 아니라 국감 증인채택에 협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국민 사이에서도 전경련은 대기업 모금 창구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만큼 해체되는 게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미르나 K스포츠 재단, 최순실 등 각종 권력 의혹을 잠시 덮고 국민을 속일 수는 있지만 꼼수를 통해 의혹을 영원히 덮을 수는 없다”면서 “새누리당은 권력에 관련된 의혹 규명을 막는 청와대의 홍위병 역할을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하윤해 기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