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더불어민주당 통합위원장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편으로는 온갖 방산비리에 전시용 물자관리조차 허술하게 하면서 국민들에게는 북의 위협이 최고조에 오른 '비상사태'라고 하니 박근혜 정권이 남들에게 '안보불감증'이라고 공격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싶습니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이 최초로 길거리 서명운동에 나서서 관제캠페인까지 하는 것을 보고 의아하게 생각했던 분들은 이제 어떤 사람들이 배후에 있었고 어떤 의도로 무리하게 밀어붙였는지 이해가 가실 겁니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증거가 계속 쏟아져 나오는데 대통령은 '사실무근의 유언비어'라는 주장만 반복하지 말고 억울하다면 최순실씨를 직접 내세워 해명을 시키시는 게 옳지 않을까요?"라고 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