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0일 이번 국감 성과와 관련, “박근혜정부 들어와서 상당히 깊숙이 내부가 썩어있고 권력 비선실세 중심으로 국정을 농단한게 확인됐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국감처럼 권력형 비리사건이 모든 상임위 집중 쏟아져 나온 국감 처음”이라며 “이 보다 큰 성과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르 재단 의혹 등에 대해 “지금까지 드러난 사안의 본질을 보면 청와대 수석발로 시작된 모금이 대기업과 정부의 해명과 다르게 자발성이 결여됐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차은택 감독의 권력농단 이권독점도 정황 내용이 구체적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의 딸 관련 의혹이 전혀 해명안될 뿐더러 관련 증인 채택을 여당이 철저하게 블로킹하고 있다”며 “이는 진실을 감추려는 것”이라고 했다.

한장희 기자 jh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