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 후보가 9일(현지시간) 제2차 TV토론을 벌이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미국 대선 2차 TV토론이 9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0일 오전 10시) 실시된 가운데 2차 TV토론 역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승리했다고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다.

 미국 CNN방송이 토론 직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힐러리가 이겼다는 의견은 57%였고, 트럼프가 이겼다는 응답은 34%에 그쳤다. 
 2차 TV토론에서는 트럼프의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과 그의 소득세 미납 의혹에 대한 힐러리의 공격이 이어졌다. 반면 트럼프는 힐러리에 대해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추문 스캔들과 이메일 스캔들을 공격했다.

 다만 토론회에서 트럼프가 예상보다는 잘했다는 의견이 63%에 달해, 성적 발언으로 궁지에 몰린 트럼프가 비교적 선전한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특히 힐러리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답변이 60%에 달해 예상보다는 트럼프가 2차 TV토론에서 나름 방어를 잘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보수 매체인 폭스뉴스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7%가 트럼프가 승리했다고 답한 반면, 힐러리가 잘했다고 한 응답자는 43%에 그쳤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 후보가 9일(현지시간) 제2차 TV토론을 벌이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어린학생 성폭행후 임신할까봐 배 걷어찬' 한국 빙상 코치
▶[단독] 국토부, ‘에어백 결함’ 현대차 이례적 檢고발… 검찰 수사 착수
▶김혜수·유해진 쿨한 근황… “영화의 한장면인 듯”
▶그것이 알고싶다 '대구 희망원' 경악… "쥐가 눈 파먹은 사체 널려"
▶산책 중 만난 진돗개에 물려 죽은 말티즈… “경각심 필요해”

손병호 기자 bhs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