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전문사이트 위키리크스가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의 이메일을 추가 폭로했다. 이메일에는 민주당 경선에서 맞붙은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 공략법이 담겨 논란이 예상된다.

11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위키리크스는 클린턴 캠프 선거본부장 존 포데스타의 이메일 1190건을 공개했다. 여태껏 3차례에 걸쳐 이메일 5300여건이 공개됐다. 앞서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는 이메일 5만건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가 공개도 예상된다.

특히 ‘샌더스 때리기(Sanders hits)’라는 제목의 이메일에는 샌더스가 과거 동성결혼, 총기소유에 찬성했던 점을 겨냥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실제 클린턴은 당내 경선에서 이 점을 꼬집었다.

클린턴 캠프가 켄 살라자르 전 내무장관에게 ‘샌더스는 이민 개혁에 소극적이며 클린턴에 비해 정책 이해도가 떨어진다’는 내용의 기고문을 써달라는 이메일을 보낸 정황도 드러났다.

앞서 폭로된 이메일에서는 “샌더스의 선전이 놀랍다. 사랑스러운 손주에게 밥을 먹이고 함께 노는 모습을 노출하면 사람들이 클린턴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유명한 민주당 지지자 앤디 매너토스의 조언이 공개됐다.

신훈 기자 zorb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