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 아니라 부실” 불길에 기름부은 이화여대 해명 기사의 사진
▶“60대 연륜에 숨겨진 일그러진 욕정” 스무살 연하 女 강간·살해했다

이화여대의 공식 해명에도 불구하고 ‘정유라 특혜’ 의혹이 확산일로다. 학교 측은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 딸 정유라(20)씨의 입학·학사관리에 특혜는 없었다고 못박았다. 다만 일부 과목의 학사관리가 ‘부실’했던 점은 인정했다. ‘특혜’는 아니었지만 ‘부실’하기는 했다는 것이다.

교수들과 학생들은 “예상대로였다”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학교 측 해명이 활활 타오르는 논란에 기름을 끼얹었다는 평가마저 나오고 있다. 특히 학사관리 부분에서 문제점을 인정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정씨가 소속돼 있는 체육과학부의 한 교수는 18일 “정씨 특혜 논란에서 학교 책임은 없고 교수 개인에게 화살을 돌리겠다는 얘기”라며 “학교 측의 이런 태도는 ‘꼬리자르기식’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학교 측은 지난 17일 비공개 간담회 자리에서 ‘입시는 엄정히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입학처 등 학교 본부가 책임지는 ‘입학 특혜’ 관련 의혹을 완강하게 부인한 것이다. 대신 일부 교과목에서 학사관리가 부실했다고 말했다. 학사관리는 담당교수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다.

약학대의 한 교수는 “지나치게 형식적이라고 생각될 만큼 이대는 학사관리가 엄격하다”며 출석도 제대로 하지 않고 과제제출도 부실하게 한 학생이 점수를 받았다는 것이 ‘특혜’가 아니고 무엇이겠느냐고 목소릴 높였다.

학교 측의 해명이 부실했다고 판단한 교수협의회는 예정대로 19일 최경희 총장의 해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이화여대 개교 이래 교수들이 총장 사퇴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는 것은 처음이다. 이후 교수협의회는 본관 앞에서 릴레이 교수 1인 시위를 벌이며 최 총장의 사퇴를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교수협의회가 운용하고 있는 진상조사위원회는 특혜 논란을 명확하게 규명하기 위해 관련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교수협의회 김혜숙 공동회장은 “학교 측이 마련한 간담회가 ‘형식적 수준’에 그쳤다”며 “한 학생(정씨)에게 입시·학사관리의 문제점이 집중적으로 발견되는 것이 우연의 일치라고만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도 이대 측으로부터 정씨의 입학·학사관리 관련 자료를 받아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라 감사에 나설 방침이다.

83일째 대학 본관을 점거하고 농성 중인 학생들은 고무된 분위기다. ‘총장 사퇴’ 주장이 차츰 퇴색할 무렵에 정씨 의혹이 터지면서 다시 힘을 받고 있어서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19일에 열리는 교수협의회 시위를 적극적으로 돕자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한편 학교 측의 간담회로 의혹이 충분히 해소됐다는 의견도 있다. 공과대학의 한 교수는 “과제물 등에 성적을 주는 것은 교수 재량이다. 학교가 감사를 통해 문제가 있는 부분은 바로잡겠다고 했다. 메달 인정 등 입학 과정에서 불거진 의혹들도 모두 문제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엄태웅, 업주에 직접 전화해 예약 현금으로 계산했다
▶“정유라는 F학점이라고 했잖아요” 이대생 대자보
▶“신부 엄마 어디있나요”… 하객도 하늘도 울었다
▶“60대 연륜에 숨겨진 일그러진 욕정” 스무살 연하 女 강간·살해했다
▶‘가오리 여왕’으로 불리는 모델의 수영 사진 ‘논란’
▶아내 불륜 잡기 위해 뭉친 카페 회원들… 현실은 줄줄이 현행범 체포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