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제발 쏘지 마세요” 애원했건만… 건물 잔해에 매달린 소년

영상 캡처


연일 공습이 이어지고 있는 시리아 알레포의 비극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16세의 소년은 집에서 끔찍한 공포를 경험해야 했습니다.

알자지라 방송이 18일(한국시간) 페이스북에 공유한 영상입니다. 알레포 미디어 센터(Aleppo Media Center)가 촬영한 영상을 편집한 것입니다.

영상을 보면 아마도 공습으로 파괴된 듯 뼈대만 앙상하게 남은 건물 철골에 의지해 한 소년이 아슬아슬하게 기대 있습니다. 16일(현지시간) 상황이라고 합니다. 오른손은 철골을 잡고 있는데 왼손은 마비된 것인지 공습 충격 때문인지 제대로 가누지 못한 채 떠는 것처럼 보이네요.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구조대로 보이는 남성이 중장비를 동원해 이 소년에게 다가갑니다. 건물 잔해 사이에 몸이 끼어 있던 이 소년을 어렵사리 구해냅니다. 이 소년이 매달려 있던 곳은 그의 집이었다고 합니다. 집이 공습에 파괴되면서 몸이 잔해에 끼어 있었던 겁니다. 

그가 입고 있는 셔츠에 씌어진 “제발 쏘지 마세요(Don’t Shoot)”라는 문구가 안타까움을 더합니다. 시리아 알레포의 비극은 언제 끝날 수 있을까요.

▶엄태웅, 업주에 직접 전화해 예약 현금으로 계산했다
▶“정유라는 F학점이라고 했잖아요” 이대생 대자보
▶“신부 엄마 어디있나요”… 하객도 하늘도 울었다
▶“60대 연륜에 숨겨진 일그러진 욕정” 스무살 연하 女 강간·살해했다
▶‘가오리 여왕’으로 불리는 모델의 수영 사진 ‘논란’
▶아내 불륜 잡기 위해 뭉친 카페 회원들… 현실은 줄줄이 현행범 체포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