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승민 “최순실 의혹, 청와대가 직접 해명해야…文 ‘기억나지 않는다’는 유체이탈 화법”

"검찰 선거범 기소 편파적"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이 18일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관련 의혹을 청와대가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민순 회고록’ 논란의 당사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선 “치열하게 토론했다는 회의를 기억이 안 난다고 하면 그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6일 부산대학교 국제관에서 '왜 보수혁명인가'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뉴시스

유 의원은 TBS 토크콘서트에 출연해 “진실은 드러난다”며 “청와대가 국민 속이 시원하게 해명을 잘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권 임기가 끝나기 전에 검찰에 계신 분들이 정신 차리고 잘 수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 의원은 특히 “검찰 수사에서 국민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그 이상의 조치도 필요하다”고 말해 야당 일부에서 주장하는 특검 도입에 찬성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검찰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여당 의원 11명, 야당 의원 22명을 기소한 데 대해선 “편파적이었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이렇게 망가져도 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너무 많이 잃어서 걱정된다”며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의혹 수사가 검찰이 신뢰를 회복할 마지막 기회”라고도 했다.

유 의원은 2007년 노무현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을 둘러싼 진실 공방에 거리를 두고 있는 문 전 대표도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런 주장이 담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내용이 공개되자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노무현정부는 중요한 외교 안보 사안이 있을 때 내부에서 찬반을 놓고 치열한 토론을 거쳤다. 박근혜정부는 노무현정부를 배우기 바란다”고 썼다. 그러다 17일엔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으로서 어떤 입장이었는지 “솔직히 기억이 잘 안 난다”고 했다. 

유 의원은 “정치인 문재인이 아니라 마치 법정에서 자기에게 불리한 진술을 피하려는 변호사 문재인 같은 답변”이라고 말했다. 또 “팩트가 무엇이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너는 원래 나쁜 사람’ 이런 식의 동문서답을 하는 것은 유체이탈 화법”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다만 “이걸 색깔론으로 몰고 정쟁으로 몰 생각은 전혀 없다”며 “새누리당 입장에서도 ‘북한에 결재를 맡는다’는 자극적인 표현을 쓸 이유가 없다”고 했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