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원 “나라 위해 박근혜-김정일 4시간 대화 이야기 않겠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4시간의 대화내용을 공개하겠다는 말이냐'는 질문에, "그건 해선 안된다. 그럼 저도 새누리당과 똑같은 색깔론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나라를 위해 저는 이야기하지 않겠다"고만 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박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회담을 한 내용은 잘 알고 있지 않느냐. 두 사람 사이에는 덕담이나 이견이 있었을 것"이라며 "그런데 덕담만을 꼬집어서 이게 종북이다, 색깔이다 해선 안된다는 걸 강조하기 위해 했던 말"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민생문제가 심각한데 대한민국은 연일 최순실, 우병우 두 사람이 전국을 시끄럽게 하고 있다. 색깔론까지 넣어서 싸우면 국민들이 뭐라고 보겠느냐"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늘이라도 정확한 사실을 밝히고 새누리당도 소모적인 색깔론을 제기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