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4시간의 대화내용을 공개하겠다는 말이냐'는 질문에, "그건 해선 안된다. 그럼 저도 새누리당과 똑같은 색깔론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나라를 위해 저는 이야기하지 않겠다"고만 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박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회담을 한 내용은 잘 알고 있지 않느냐. 두 사람 사이에는 덕담이나 이견이 있었을 것"이라며 "그런데 덕담만을 꼬집어서 이게 종북이다, 색깔이다 해선 안된다는 걸 강조하기 위해 했던 말"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민생문제가 심각한데 대한민국은 연일 최순실, 우병우 두 사람이 전국을 시끄럽게 하고 있다. 색깔론까지 넣어서 싸우면 국민들이 뭐라고 보겠느냐"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늘이라도 정확한 사실을 밝히고 새누리당도 소모적인 색깔론을 제기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