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르·K스포츠재단의 박근혜 정권 실세 개입 의혹과 관련, "지금 최순실 씨의 딸이 독일호텔을 통째로 빌려 거주한다는 보도가 있는데, 사실이라면 미친 짓"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사실이라면 결국 공익적 목적으로 재벌 대기업이 낸 돈이 최 씨의 딸 승마 훈련 지원을 위한 것이었고, 결국 공적 자금이 최 씨 모녀의 사유재산처럼 쓰여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형사부나 특수부나 뭐라하지 않겠다. 다 똑같은 검찰 아닌가. 즉각 수사에 착수하라"며 "이 사안은 독일까지 뻗어져 있어 증거인멸하기 좋은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회사의 감사도 그렇게 안한다. 이 나라의 검사가 배당사건에 손을 놓아선 되겠느냐"라며 "공익재단의 돈이 어떻게 사유재산으로 활용됐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이른바 '최순실 녹취록' 보도에 대해서도 "최 씨는 나라를 위해 한 일인데 내가 무슨 죄가 있느냐고 했다. 정말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최순실 씨가 자신의 딸을 위해 한 일이 나라를 위한 일이라고 판단하는 것인데, 어떻게 이런 식의 사고를 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짐이 곧 나라다, 라는 이야기는 들었어도 내 딸을 위한 것이 나라를 위한 것이라는 말은 처음 듣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게이트는 이제 의혹제기 수준을 넘어 범죄 사실로 확정돼 가는 수준"이라고 했다.

▶"공주라는데 좋죠" 최순실 딸 2년전 답변 영상
▶제보자들, 신도 아내와 불륜으로 아이 낳은 목사 “기도만 했다, 하나님의 기적”
▶고속도로 1차로 정속주행 '발암 영상' 모음… "이기심이 달린다"
▶[영상]“제발 쏘지 마세요” 애원했건만… 건물 잔해에 매달린 소년
▶"흑인 남자친구가 어때서! 뭣이 중헌디?" 한국 여자친구 글 화제
▶여수 돌산 식당 주차장서 50대 남성 신체 장기 나온채 사망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