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새누리당 안보극장,한물간 낡은 매카시 영화 틀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북한과 내통했다고 주장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에 대해 "국기문란·반역·내통과 같은 적반하장의 막말과 거짓으로 진실을 호도하는 이 대표와 박명재 사무총장을 법적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새누리당이 권력형 비리 문제를 막으려 벌이는 치졸한 정치공세에 단호히 맞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새누리당에 품격을 바라지는 않지만 최소한 천박하지는 말아야 할 것이다. 이게 한 나라를 책임진 집권당 지도부의 말이라고 할 수 있겠나"라며 "새누리당의 안보극장이 한물간 낡은 매카시 영화를 틀려고 한다. 아니 이미 틀었다"고 비난했다.

추 대표는 또 "어제 새누리당이 송민순 장관 회고록으로 긴급 의총을 열고 호들갑을 떨었다. 최순실게이트를 덮을 절호의 기회라는 판단에 긴급하게 모였지만 국민은 낡은 극장을 볼 만큼 한가하지 않다"며 "회고록 8페이지로 정치공세를 하는데 무슨 해명이 필요한가"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 나온지 두달이 지나도록 한마디 사과 없었다. 그런데 청와대는 회고록이 나오자 금방 언론에 대고 한 말씀했다. 가관"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지금이 절대왕정시대인가. 대한민국 18대 대통령이 최순실이라는 말이 세간에 떠돈다"며 "박 대통령이 침묵할수록 의혹이 커진다. 국민적 의혹에 답하길 촉구한다"고 했다.

▶"공주라는데 좋죠" 최순실 딸 2년전 답변 영상
▶제보자들, 신도 아내와 불륜으로 아이 낳은 목사 “기도만 했다, 하나님의 기적”
▶고속도로 1차로 정속주행 '발암 영상' 모음… "이기심이 달린다"
▶[영상]“제발 쏘지 마세요” 애원했건만… 건물 잔해에 매달린 소년
▶"흑인 남자친구가 어때서! 뭣이 중헌디?" 한국 여자친구 글 화제
▶여수 돌산 식당 주차장서 50대 남성 신체 장기 나온채 사망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