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18대 대통령이 최순실이란 말이 공공연히 세간에 떠돈다. 대통령이 침묵할수록 의문만 커진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은 구중궁궐을 나와 분노한 민심을 직시하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심지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비리 의혹 수사를 자기가 지시하고 보고받는 셀프수사를 하고 있다"며 "수사의 기본 원칙조차 안지키고 법치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송민순 회고록' 파문과 관련해 "국기문란, 반역, 내통, 종북 등 무책임하고 끔찍한 말이다. 이게 한 나라를 책임진 집권당 지도부에 나온 말이라 할 수 있느냐"며 "새누리당의 품격을 바라지는 않지만 최소한 천박하지는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새누리당은 안보 극장, 한물간 낡은 매카시 영화를 틀려고 한다"며 "방산비리, 국기문란이 반역이고 내통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