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도 국정조사를 시작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노 원내대표는 "이러한 사태를 그냥 두고 지나가면 다시는 그 어떤 거악도 단죄할 수 없을 것이다"라며 "검찰의 신속한 수사와 국회의 국정조사를 거듭 강력히 제안한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모든 사태의 중심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있다"라며 " 청와대 수석비서관이 개입하지 않고서 단기간에 그 많은 출연금을 어떻게 모을 수 있다는 말이냐"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들 재단이 신고한 지 하루 만에 허가증이 나왔던 과정, 게다가 창립총회가 없었다는 점이 밝혀진 뒤에도 문체부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점 등은 이 배경에 강력한 권력자가 있다는 사실 없이는 설명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 모든 정황을 모아 박 대통령에게 묻는다"라며 "이 사건은 박 대통령이 최순실씨에게 시킨 일이냐. 아니면 본인은 편의를 봐주었을 뿐 최순실·차은택 등이 알아서 한 일인가"라고 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 문제에 대해서 박 대통령이 아무 답변을 하지 않으면 국민은 이 모든 사태의 몸통이 박 대통령이라는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다. 이제 국민 앞에 나서서 답변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