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희룡 “최순실 의혹 못 풀면 더 큰 짐된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19일 서울 광화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여야, 동서고금을 떠나 항상 선출되거나 견제받지 않은 권력이 문제가 돼 왔던 것 같다"며 "국민적 의혹이 있다면 풀고가야지, 더 큰 짐으로 다가올 수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권력은 국민 앞에서 끊임없이 검증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사건의 실체적인 내용은 모르지만, 국민적인 관심이 모아질 정도의 의혹이 제기됐다면 국회 청문회를 하든지, 법적인 문제가 있으면 수사를 하든지 해서 밝힐 것은 밝히고 털어야 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저는 개인적으로 반 총장이 인격적으로 상당히 원만하다고 생각하고, 유엔 사무총장을 하면서 세계적인 모든 국가에서 나타나는 공통적인 문제에 대해 경륜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원 지사는 "이런 것들이 여론조사 지지도로 나타나고 있다고 본다"며 "실제로 국민들의 최종 선택과 반 총장의 장점·가능성이 어떻게 맞닥뜨릴지 호의적인 호기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 개인적으로 친해서 공개적인 험담을 할 생각은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남경필 경기지사의 모병제 주장에 대해서는 "시기상조라고 본다"라며 "신중해야 한다. (모병제 도입을) 지금 바로 하자는 것은 아니겠지만 저는 조금 시기상조라고 본다. 병력 자원 확보의 어려움에 대한 충분한 대안이 될 수 있는지 검토부터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