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과거 자신의 SNS에서 "돈도 실력"이라며 막말을 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새누리당이 마치 최순실, 정유라의 보디가드와 대변인인 것처럼 주어진 사명을 이행하고 있으니 정씨의 사고방식과 막말이 잘못된 것이 하나도 없는 셈"이라며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헀다.

강 부대변인은 "(최 씨는) 사적 친분을 이용해 국정을 농락하고 대기업들을 좌지우지하고 자신의 딸에게 세상 무서울 것 없는 삐뚤어진 자만심을 심어 평범한 대다수의 청년들을 마음껏 비웃을 수 있게 했다"며 "정치권이 가장 앞장 서 철저히 파헤치고 단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부대변인은 또 이날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이 사임했다는 점을 언급한 뒤, "최 총장의 사임은 시작에 불과하다"며 "사태의 본질은 최순실"이라고 했다.

 또 "새누리당이 이번 사태의 진상 규명과 엄정 처벌을 또 방어하고 덮어주려 한다면, 오로지 자신의 노력으로 실낱같은 희망을 부여잡고 살아가는 우리 대학생, 청년들의 거센 분노가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을 향하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